HOME > Literature

자정작용 2016겨울
판매가격 : 16,000
적립금 :800
저자 :자정작용
출판사 : 이아당 [출판사 바로가기]
출시일 :2016-12-31
ISBN :9791195760862
페이지 :480
사이즈 :128x188 mm
구매수량 :
총 금액 :

책 소개

“어느 겨를에, 구시월 은단풍이 눈부시던 나날로부터 모두 멀어져, 다시금 겨울로 접어들었습니다. 자정작용은 작년 겨울, 12월 13일 <묘지의 묘> 주제어를 비로소 시작되었기에 꼭 일주년을 맞은 셈입니다. 겨울호의 간행일인 12월 31일, 지난해의 바로 오늘에 주형민 작가님께서 정하였던 ‘면도’라는 주제어가 떠오릅니다. 이날의 주제어로 신수전 작가님께서 자정에 지어 올린 시의 한 구절을, 다시금 읊어 보고 싶어집니다. “(중략) 수많은, 또다른 ‘나’들 잘려 나가고, 집요하고, 강퍅한 날의 면 (...) 내일이 오고, 나는 또 나를 갱신, 매일같이 나의 연속이다, 매일 같이 나의 절단이다 (...) 다시 자라나야 하는 나, 이 과정을 기다렸단 듯이 맞이해야 하는 (후략)” 우리는 이렇듯 매일 밤, 자정을 기점으로 갱신하고 갱신하며, 자라 나온 듯합니다. 그럼에도 내일이 되면, 또다시 잘라 내어야만 할 우리의 사설辭說은 비죽 길어져 나오겠지요. 이듬해에는 이것을 마냥 잘라내지 않고, 어디 한 번 멋지게 길러보고도 싶은 마음이 듭니다. 이번 겨울호는, 지난 호와 마찬가지로 매일 자정에 맺음지은 주제어들 중, 다섯가지만을 선별하여 1부를 꾸렸습니다. 이에 ‘고스트북스’의 류은지, 김인철 작가님이 객원으로 함께해 주셨습니다. 지난 호와 다른 점은, 자정작 다섯 편의 말미에 두 장의 여백이 남겨져 있다는 것입니다. 바라건대 독자 여러분께서도 이 주제어들을 가지고서 자정까지의 글짓기를 함께해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1부의 말미에는 기획주제 <시인의 눈>을 마련하여 서윤후 시인, 이훤 시인, 김윤이 시인, 박병현, 김보경, 권아름, 강영훈(제람) 님, 그리고 해방촌의 사랑방 ‘고요서사’의 서점편집자 차경희 님을 초대객원으로 모시고서, 오래 애정해온 시인들의 이름을 불러 보았습니다. 2부에서는 동인들의 대표작을, 3부에서는 느리고 긴 호흡의 이야기들을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세상은 온통 어둡고 소란한 통에, 조그만 여가를 내어 즐기려는 일조차 더러 사치스럽게 느껴지는 요즈음이지만, 부디 여러분의 가슴 속 작은 촛불은 겨우내 쉼 없이 환하게, 아름답게, 타오르기를 바라겠습니다.”
— 자정작용 冬 머리말 전문


목차

1부. 자정作 
I. 열매 / II. 추방 / III. 진통제 / IV. 필름카메라 / V. 백야

(고스트북스 류은지, 김인철 작품 2편 포함)
 * 기획주제 <시인의 눈> 
초대객원 (서윤후, 이훤, 김윤이 시인, 고요서사 차경희 님, 박병현, 김보경, 강영훈, 권아름 님) 작품 포함 

2부. 대표作  정미향/김대현/주형민/김예린/박소진/우주진/최가영 (각 5~8편 수록)

3부. 단편소설  정미향 <풀빛 추상>, 김대현 <미명>, 최가영 <쏠아먹는 아이>

* 에필로그 <물음표와 느낌표>
자정작용 동인들의 질의문답 


저자 소개

자정작용


정미향

그녀는 자연주의적 문체를 지향합니다. 소설가, 앙리 보스코(Henri Bosco)의 작품들에서 크나큰 영향을 받은 그녀는 스스로의 지방적 기질을 살려 순수한 세계를 그려내고자 하였습니다. 창간호에 수록될 정미향의 작품은 1부 자정作과 2부 대표作 14편, 그리고 초단편소설 <관망자 또는 허무주의>입니다.

김대현

그는 ‘무나씨’ 연작으로 잘 알려진 그의 검고 흰 그림들처럼, 글 역시도 침착하고 구조적인 세계로 그려냅니다. [자정작용] 창간호에 수록될 김대현의 작품은 1부 자정作과 2부 대표作에서 12편, 그리고 단편소설 <거울 속의 거울>입니다.

주형민

그는 여러 대상의 관점으로, 명랑하고도 독특한 형식의 글들을 지어 왔습니다. 그가 그려낸 여러 화자들의 모습은 담담한 듯 해학적이며, 다감한 마음씨가 담겨 있습니다. 이번 [자정작용] 창간호에 수록될 주형민의 작품은 1부 자정作과 2부 대표作, 총 11편입니다.

신수전

그녀는 희랍어와 철학을 공부하고 있으며 고대 그리스와 러시아의 문예에 큰 애정을 가지고 있습니다. 늘상, 시를 가까이 즐겨하는 그녀의 문장은 마치 극작가의 소네트처럼 미려합니다. [자정작용] 창간호에 수록될 신수전의 작품은 1부 자정作과 2부 대표作 12편, 그리고 단편소설 <수와 진리> 입니다.

김예린

그녀는 노어 노문학을 전공하였으며, 미각, 촉각, 후각적으로 매우 섬세한 관찰력이 도드라진 문체로 두각을 나타내 보였습니다. 그녀의 문장은 독자로 하여금 잠들어 있던 공감각을 일깨워줍니다. 창간호에 수록될 김예린의 작품은 1부 자정作과 2부 대표作 11편, 그리고 단편소설 <명명하기>입니다.

더 북 소사이어티에서 구입한 도서나 음반을 환불 혹은 교환하시려면 배송 받으신지 일주일 이내에 전화나 이메일로 신청해주세요. 단 커버가 뜯어져 있거나 훼손, 멸실된 경우에는 교환이 되지 않습니다. 단순 변심에 의한 교환은 왕복 배송료를 구매자 분이 부담하셔야 합니다.
기본 배송료는 3,000원입니다. (일부 도서지역 8,000원) 5만원 이상 구매시 배송료는 무료입니다. 단, 부피가 큰 상품은 배송비가 추가될 수 있습니다. 이 경우 상품 페이지에 별도 기재됩니다.
배송기간은 결제일(무통장 입금은 결제완료 확인일)로부터 2~4일입니다.(토요일/공휴일 제외) 상품이 소량으로 입고되기 때문에, 1일 이내에 입금 확인이 되지 않으면 주문이 취소됨을 알려드립니다.

문의
070-8621-5676, tbs.jungaram@gmail.com
서울특별시 종로구 자하문로10길 22, 201호 (통의동) 2층 우)03044 | 상호: 미디어버스 | 사업자등록번호: 110-16-11810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5-서울종로-0383 [사업자정보확인] | 개인정보관리자: 정아람 | 대표: 임경용
tel: 070-8621-5676 | fax: 070-8621-5676 | email: mediabus@gmail.com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클릭하시면 이니시스 결제시스템의 유효성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클릭하시면 이니시스 결제시스템의 유효성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