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우슈비츠의 여자들
판매가격 : 18,000
적립금 :900
저자 :캐롤라인 무어헤드
출판사 : 현실문화 [출판사 바로가기]
출시일 :2015-03-02
판형 :197 x 135mm
페이지 :536
원제 :A Train in Winter: A Story of Resistance,
역자 :한우리
ISBN :9788965641124
구매수량 :
총 금액 :

책소개

역사, 인권 분야에서 활약하는 영국의 기록문학 작가 캐롤라인 무어헤드가 아우슈비츠 생환자들의 개인적 기록과 공문서, 생존자 구술을 채록해 서사적으로 재구성한 르포르타주다. 프랑스의 평범한 아내, 어머니, 딸이었던 여자들이 ‘내 아이를 이런 곳에서 키울 수 없다’며 아우슈비츠의 ‘정치범’이 되어 죽음의 수용소를 겪기까지의 체험을 생생하게 다룬다. 

이 책은 또한 나치의 피해자 중 반드시 유대인이었던 것은 아닌 ‘여성들’에게 주목한 최초의 책이다. 지금까지 홀로코스트의 역사가 인종적 희생자인 ‘유대인 남성’을 중심으로 기록돼온 것을 생각하면, 그간 알려지지 않았던 새로운 이야기의 발견이라 할 만하다. 영국과 미국에서 각각 2011년과 2012년에 출간 직후 베스트셀러가 되며 해외 유수 언론의 주목을 받았고, 우수 정치 저작물에 수여되는 영국의 오웰상에 후보(2012)로 오르기도 했다.


목차

프롤로그 11

제1부
1장 프랑스라는 커다란 장난감 23
2장 저항의 불꽃 41
3장 계몽의 딸들 69
4장 레지스탕스 사냥 97
5장 누가 이 절박한 사람들을 돕는가 131
6장 여자들에게는 너그럽다? 149
7장 생각조차 할 수 없는 일 185
8장 “우리는 저들을 위해 다른 계획을 준비해두었다” 203
9장 전방 포로수용소 #122 229

제2부
10장 31000번 수송열차 273
11장 삶의 맨바닥에서 부르는 노래 313
12장 나 자신을 유지하기, 그리고 살아 있기 327
13장 처분되는 사람들 365
14장 귀향, 적막한 혼란 399
15장 그림자 속으로 435

부록
여성들에 관한 짧은 기록 484
참고 문헌 및 도판 목록 515
감사의 말 526
옮긴이 후기 530


책 속에서

P.16~17 : 누군가 말한다. “우리 중에 반드시 살아 돌아갈 사람이 있을 거야. 그것이 당신이든 다른 사람이든 그건 중요치 않아. 살아남기 위해서는 싸워야 해. 우리는 투사니까. 살아 돌아가는 사람이 이기는 거야.” 다른 이가 말한다. “뒤에 남겨진 사람들은 어떻게 하지?” 세 번째 사람이 대답한다. “우리는 그들을 남겨두고 떠나지 않아. 함께 데려갈 거야. 그러자 또 다른 이가 묻는다. “왜 유령들의 이야기를 믿어야 하죠? 돌아오기는 했지만 어떻게 돌아왔는지 설명하지는 못하는 그들의 이야기를?”
P.245 : 수녀들 밑에서 제한된 교육만을 받다가 전쟁 탓에 그마저도 여의치 않았던 열일곱 살의 푸페트 알리종은 자신이 배움과 우정이 넘치는 새로운 세계에 당도했다고 느꼈다. 특히 그녀가 라상테와 프레스네에서 거의 8개월 동안 보폭으로 다섯 걸음 정도 되는 너비에 길이는 여덟 걸음밖에 되지 않는 독방에 감금되어 있다가 나온 후여서 더욱 그랬다. 푸페트는 마치 대학에 온 것 같은 느낌을 받았다. 그녀는 매일 새로운 것을 배웠고, 전에는 꿈도 꾸지 못한 새로운 세상의 문을 여는 듯한 느낌을 매일같이 받았다. “대체로 사람들은 그들의 개인적인 경험을 통해 인생에 대해 배운다. 그러나 나는 다른 사람들의 이야기를 통해 인생을 배웠다”고 그녀는 당시를 회상했다.
P.302 : 그날 밤, 지젤이 어머니를 찾아왔다. 그들은 서로를 끌어안고 눈물을 흘렸다. 그러다 말고 지젤은 갑자기 어머니에게 발칵 성을 내며 외쳤다. “나는 왜 유대인인가요? 왜 나한테 이런 일이 생긴 거죠? 엄마가 무슨 짓을 했는지 좀 봐요! 날 보라구요!” 마게리트는 원통하고 비참했다. 얼마 후, 다시 엄마를 보러 온 지젤은 SS에게 얻어맞아 코뼈가 부러지고 한쪽 눈이 심하게 멍들어 있었다. 마게리트는 어떻게 구했는지 가까스로 물을 조금 얻어와 딸의 얼굴을 씻겨주었다. 그러나 며칠 뒤 지젤은 죽었다. 마게리트는 먹기를 중단했고 이내 함께 죽었다.

저자
캐롤라인 무어헤드 (Caroline Moorehead)
1944년 런던 출생. 역사와 인권 분야의 저널리스트이자 기록문학 작가. 1980년대부터 개인의 삶을 통해 역사에 접근하는 서술 방식에 매료되어 전기와 르포르타주를 오가며 저술 활동을 하고 있다. 적십자 창립자의 삶을 통해 전쟁을 성찰한 『뒤낭의 꿈』(1999)을 비롯해 스페인 내전의 종군기자 마사 겔혼, 철학자 버트런드 러셀, 역사학자 이리스 오리고의 전기를 썼으며, 이집트, 시칠리아, 이스라엘, 핀란드 등지에서 만난 난민에 관한 르포르타주 『인간 화물』(2006)로 미국 비평가협회상 최종후보에 올랐다. 프랑스 여성들의 나치 수용소 경험을 담은 이 책 『아우슈비츠의 여자들』(2011)은 2012년 오웰상 후보에 올랐으며, <뉴욕타임스> <워싱턴포스트> 등 해외 유수 언론의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이 책의 성공에 힘입어 나치 점령기에 유대인들에게 피난처를 마련해준 프랑스 산골 마을 이야기를 다룬 『비밀을 품은 마을』(2014)을 뒤이어 출간했다.

한우리
중앙대학교 영어영문학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비평이론 전공으로 박사과정 중에 있다. 《리어 왕》 《햄릿》 등을 옮겼다. 





더 북 소사이어티에서 구입한 도서나 음반을 환불 혹은 교환하시려면 배송 받으신지 일주일 이내에 전화나 이메일로 신청해주세요. 단 커버가 뜯어져 있거나 훼손, 멸실된 경우에는 교환이 되지 않습니다. 단순 변심에 의한 교환은 왕복 배송료를 구매자 분이 부담하셔야 합니다.
기본 배송료는 3,000원입니다. (일부 도서지역 8,000원) 5만원 이상 구매시 배송료는 무료입니다. 단, 부피가 큰 상품은 배송비가 추가될 수 있습니다. 이 경우 상품 페이지에 별도 기재됩니다.
배송기간은 결제일(무통장 입금은 결제완료 확인일)로부터 2~4일입니다.(토요일/공휴일 제외) 상품이 소량으로 입고되기 때문에, 1일 이내에 입금 확인이 되지 않으면 주문이 취소됨을 알려드립니다.

문의
070-8621-5676, tbs.jungaram@gmail.com
서울특별시 종로구 자하문로10길 22, 201호 (통의동) 2층 우)03044 | 상호: 미디어버스 | 사업자등록번호: 110-16-11810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5-서울종로-0383 [사업자정보확인] | 개인정보관리자: 정아람 | 대표: 임경용
tel: 070-8621-5676 | fax: 070-8621-5676 | email: mediabus@gmail.com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클릭하시면 이니시스 결제시스템의 유효성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클릭하시면 이니시스 결제시스템의 유효성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